12.9형 iPad Pro(3세대)용 Smart Folio - 차콜 그레이

  • ₩129,000
  • 색상 - 차콜 그레이
제품 구입에 필요한 도움을 받아보세요.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080-330-8877에 전화로 문의하세요.
  • 개요

    새로운 12.9형 iPad Pro 모델용 Smart Folio는 이제 기기 앞면과 뒷면을 모두 감싸 보호해줍니다. 또한 커버를 열면 기기가 깨어나고, 닫으면 잠자기 모드로 들어가죠.

    제품 구성

    Smart Folio

    • 3.0 out of 5 stars

      가격대비 만족스럽지 질의 케이스

      애플 ‘정품’ 케이스의 고질적인 문제는 타협된 내구성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iPhone이든 iPad이든지 겪었던 문제입니다. 이번 Smart Folio는 전후면 보호라서 기대를 하였으나, 기존의 케이스보다는 튼튼한 것 같지만 여전히 불만족스럽습니다. 특히나 웬만한 피혁 제품 수준 애플 ‘정품’ 케이스의 고질적인 문제는 타협된 내구성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iPhone이든 iPad이든지 겪었던 문제입니다. 이번 Smart Folio는 전후면 보호라서 기대를 하였으나, 기존의 케이스보다는 튼튼한 것 같지만 여전히 불만족스럽습니다. 특히나 웬만한 피혁 제품 수준의 가격을 생각했을 때 더욱 실망스럽습니다. 애플 정품 케이스의 장점은 얇고, 가벼우며, 눈에 거슬리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아이패드의 장점의 장점 또한 얇고 가벼움인데, 케이스+키보드로 인해 맥북 수준의 무게가 된다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로 애플 정품 케이스를 구매하였습니다. 가벼움과 얇음에 대해서는 만족합니다. 그러나 케이스는 본질적으로 ‘보호’와 ‘내구성’이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구성에 있어 가장 실망적인 것은, 접히는 부분들은 한달만 되어도 낡은 테가 너무 납니다. 차라리 저렴한 케이스를 구매해서 여러번 바꾸는 것이 효가적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보호의 측면에서 가장 실망스러운 것은 애플 펜슬에 대한 보호는 전혀 없으며, 측면 보호 또한 없다는 것입니다. 펜슬은 자석 부착이기 때문에, 자력이 아무리 강하다고 하더라도 가방 안에서 분리되기 십상입니다. 이런 단점을 케이스로 보완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애플의 미학적인 장점 또한 찾아보기 힘듭니다. 뒷면에는 애플 로고인 ‘’도 있지 않습니다. 사실상 디자인으로서 비정품 케이스와 구분되는 점이 전혀 없습니다. 색깔도 고작 세가지로 선택의 폭이 좁으며, ‘차콜 그레이’ 색상은 너무 답답해 보이는 짙은 회색입니다. 차라리 가죽 제품을 내주십시오.

      • 작성자: SungMoonhyun님 작성 지역 Gangnam

      (52 명 중 51 명은 이 사용후기가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후기가 유용합니까?가격대비 만족스럽지 질의 케이스

    • 3.0 out of 5 stars

      가격대비 만족스럽지 질의 케이스

      애플 ‘정품’ 케이스의 고질적인 문제는 타협된 내구성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iPhone이든 iPad이든지 겪었던 문제입니다. 이번 Smart Folio는 전후면 보호라서 기대를 하였으나, 기존의 케이스보다는 튼튼한 것 같지만 여전히 불만족스럽습니다. 특히나 웬만한 피혁 제품 수준 애플 ‘정품’ 케이스의 고질적인 문제는 타협된 내구성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iPhone이든 iPad이든지 겪었던 문제입니다. 이번 Smart Folio는 전후면 보호라서 기대를 하였으나, 기존의 케이스보다는 튼튼한 것 같지만 여전히 불만족스럽습니다. 특히나 웬만한 피혁 제품 수준의 가격을 생각했을 때 더욱 실망스럽습니다. 애플 정품 케이스의 장점은 얇고, 가벼우며, 눈에 거슬리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아이패드의 장점의 장점 또한 얇고 가벼움인데, 케이스+키보드로 인해 맥북 수준의 무게가 된다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로 애플 정품 케이스를 구매하였습니다. 가벼움과 얇음에 대해서는 만족합니다. 그러나 케이스는 본질적으로 ‘보호’와 ‘내구성’이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구성에 있어 가장 실망적인 것은, 접히는 부분들은 한달만 되어도 낡은 테가 너무 납니다. 차라리 저렴한 케이스를 구매해서 여러번 바꾸는 것이 효가적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보호의 측면에서 가장 실망스러운 것은 애플 펜슬에 대한 보호는 전혀 없으며, 측면 보호 또한 없다는 것입니다. 펜슬은 자석 부착이기 때문에, 자력이 아무리 강하다고 하더라도 가방 안에서 분리되기 십상입니다. 이런 단점을 케이스로 보완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애플의 미학적인 장점 또한 찾아보기 힘듭니다. 뒷면에는 애플 로고인 ‘’도 있지 않습니다. 사실상 디자인으로서 비정품 케이스와 구분되는 점이 전혀 없습니다. 색깔도 고작 세가지로 선택의 폭이 좁으며, ‘차콜 그레이’ 색상은 너무 답답해 보이는 짙은 회색입니다. 차라리 가죽 제품을 내주십시오.

      • 작성자: SungMoonhyun님 작성 지역 Gangnam

      (52 명 중 51 명은 이 사용후기가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후기가 유용합니까?가격대비 만족스럽지 질의 케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