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및 장난감 기부와 주거 지원 등 다양한 종류의 자선 기부를 묘사한 일러스트레이션.
올해 Apple의 자선 활동에는 새로운 유형들이 나타났다. 디트로이트에서는 Apple 직원인 앤서니 개럿-레버렛(Anthony Garrett-Leverett), 조 카야오(Joe Cayao)와 이들의 친구 및 동료들이 함께 나비넥타이와 오래된 퍼레이드 의상을 엮어 만든 1만 4천 개의 안면 마스크가 등장했다. 
“사람들을 돕기 위해 원래의 재료들을 다른 용도로 바꾸는 건 어려운 문제도 아니었어요”라고 말하는 개럿-레버렛은 Apple의 Twelve Oaks Store에서 일하는 기술 전문가로, 올해 COVID-19로 상당 수의 친구들을 잃었다. 
3월, 개럿-레버렛은 Apple 동료인 카야오가 자신의 나비넥타이 사업에서 쓰는 재료를 이용해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들을 위해 마스크를 만들기 시작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비슷한 시기, 게럿-레버렛 또한 지역의 퍼레이드 회사 직원들에게 오래된 의상에서 나온 여분의 직물이 있고, 이들이 마스크로 만들고 싶어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이들의 노력이 모일 수 있게 조직화했고, 그 결과로 탄생한 1만 4천 개의 마스크가 디트로이트 지역의 병원, 요양소 및 일선 의료진들에게 배분되도록 도왔다.
카야오는 “우리가 다른 이들을 보살피는 데 일조할 수 있었다는 것이 좋았어요. 이번 팬데믹은 모두에게 정말 힘들었거든요”라며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모두가 함께 겪고 있다는 것이기 때문에, 보호가 필요한 누군가에게 이 마스크들을 기부하고 싶었어요”라고 말했다.
앤서니 개럿-레버렛, 조 카야오 그리고 이들이 The Parade Company와 제작한 마스크 샘플들을 보여주는 사진 모음.
디트로이트 시내에 위치한 Apple Twelve Oaks의 일부 직원들은(앤서니 개럿-레버렛(우측 상단)과 조 카야오 포함) The Parade Company와 손잡고 1만 4천 개의 안면 마스크를 수급, 제작 및 전달했다.
개럿-레버렛과 카야오 외에도 수 천 명의 Apple 직원들은 올해 크고 작은 지역사회에서 다양한 단체에 시간과 성금을 기부해, 올해는 Apple의 기부 프로그램에 있어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직원들이 봉사한 1시간 혹은 기부한 성금 1달러마다 Apple은 해당 단체에 매칭 펀드로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2011년 프로그램의 개시 이후, Apple 직원들은 3만 4천 개 이상의 단체를 위해 160만 이상의 봉사 시간 포함 총 6억 달러 가량을 모금했다.
이는 Apple의 Community Investment팀이 Feeding America, FIRST, Malala Fund, Simplon 및 기타 전 세계 다양한 비영리단체에 매년 전달하는 기업 기부금 외에 이루어진 것이다. Apple은 또한 푸드뱅크, 건강 및 사회 서비스, 청소년 예술 프로그램 등 Apple 직원들이 생활하고 일하는 지역사회의 다양한 지원 단체와 맞물려 운영되는 수백만 달러의 연간 지원금 프로그램에도 투자하고 있다. 이번 연휴 시즌 Apple은 전 세계 많은 가족과 지역사회가 코로나19 팬데믹의 고비를 넘길 수 있도록 기아 해결에서 의료 제공에 이르기까지 지원을 펼치고 있는 여러 글로벌 단체들을 돕기 위해 추가적으로 5백만 달러를 기부할 예정이다.
2011년 시작 이후 Apple 기부 프로그램의 영향을 보여주는 세 가지 통계.
팬데믹으로 인한 여러 가지 어려움을 감안해, Apple 직원들은 가상 혹은 야외 봉사 기회를 통해 자신이 속한 지역사회에 계속해서 작은 힘이 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발견했다. 이러한 방법에는 영국 적십자의 Miles for Refugees가 포함됐다. 난민들이 안전과 새로운 삶을 찾아 택했던 실제 여정을 모델로 삼아 만들어진 프로그램으로, 참가자들이 목표 거리를 선택한 후 자신이 정한 신체 활동을 통해 목표를 달성하면 후원자들로부터 성금을 모금하는 방식이다. Apple 봉사자들은 2020년에 참가한 기업팀 중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영국 적십자의 대중 참여 행사 매니저인 매디 제인스(Maddy Janes)는 “올해 행사는 2백만 파운드 이상 모금을 목표로 했는데, 행사에 참여한 많은 Apple 봉사자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이뤄내지 못했을 거에요”라고 말했다.
인도의 Apple 직원 찬드리카 라구나스(Chandrika Raghunath)는 자신의 10대 아들 및 조카와 함께 가상 자원 봉사에 시간을 할애, 소외계층 어린이들을 위한 학교인 아뷰다야(Abhudaya)를 위해 Keynote로 학습 가이드를 만들었다. 이 학교 학생들이 대면 수업에 더 이상 출석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된 라구나스와 그녀의 Apple 동료들은 300시간을 들여 디지털 자료들을 제작했으며, 학생들은 원격으로 학습을 이어갈 수 있었다.
상하이의 Apple 직원인 페이 렌(Fei Ren)은 시각 장애인과 짝을 이뤄 실외 걷기나 달리기를 하는 beYoureyeS 단체와 매주 봉사 활동을 이어갔다. 렌에게는 가족과도 같은 이 단체와 장기적인 관계를 이어갈 수 있는 안전한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했다.
또한 올해에는 경제적 어려움과 식량 불안정을 해결하려는 노력들이 더 많이 이루어졌다. Apple과 직원들은 매주 뮌헨 지역의 2만 명 이상에게 식량을 수급 및 배분하는 뮌헨의 푸드뱅크인 Münchner Tafel를 포함한 전 세계의 푸드뱅크에 기부했다.
Münchner Tafel의 언론 홍보 책임자인 안젤라 자커(Angela Zacher)는 “그 기부금은 기본적으로 우리가 다음 4, 5, 6개월을 미리 계획할 수 있게 해주고, 우리가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보니 항상 중요해요”라며 “식량 부족을 무사히 넘길 수 있다는 안심을 주거든요”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를 제외하고 Apple의 가장 큰 캠퍼스가 위치해 있는 텍사스주 오스틴에서는 Caritas of Austin이라는 단체가 노숙 중이거나 노숙할 위험에 있는 이들을 돕고 있다. 2020년 3월부터 9월까지, 이 단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많은 개인 및 가족에게 살 곳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다. 팬데믹으로 일자리를 잃은 많은 이들에게 경제적 도움을 제공하는 것 등이 이러한 도움에 해당됐다.
세 사람이 집을 떠받치고 있는 모습으로 주거 지원의 개념을 표현한 그림.
Caritas of Austin의 최고개발책임자인 에이미 잭슨(Amy Jackson)은 “우리는 이들이 자신의 주거지를 유지하도록 해야 했기에 이들에 대한 우리의 목표도 바뀌었어요”라며 “이런 목표를 유지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무척 자랑스러워요”라고 말했다.
올해 또 한 번, Apple과 직원들은 Caritas of Austin을 지원해, 오스틴 지역의 많은 가정에 식량, 일자리 지원 및 주거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도왔다.
Caritas of Austin의 기부 담당 책임자인 트로이 길버트(Troy Gilbert)는 “Apple은 이곳 오스틴을 대표하는 기업이예요”라며 “그래서 우리 지역사회와 깊게 교분하고 있는 기업으로부터 지역 수준에서 도움을 받는다는 것이 정말 많은 것을 의미합니다”라고 말했다.
West Valley Community Services는 Apple의 본사가 위치한 쿠퍼티노 및 주변 지역의 다양한 가정들을 50년 가까이 지원해왔다. 이 단체는 최저 생계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이들이 임대료 및 공공요금 지원과 식량을 받을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도움을 필요로 하는 가정이 급격하게 늘어나는 것을 지켜봤다.
세 사람이 장바구니에 식료품을 담는 모습으로 푸드뱅크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묘사한 그림.
Apple과 직원들은 수년 간 West Valley Community Services에 기부해왔다. 올해, 기부금과 봉사 활동 지원에 더해, Apple은 Apple Park의 숲에서 재배한 수천 파운드의 과일을 기부했고, 이 단체는 운영 중인 보관 시설 또는 가정 배달을 통해 필요한 이들에게 전달했다.
West Valley Community Services의 소장인 조쉬 셀로(Josh Selo)는 “도움을 가장 필요로 할 때 그 도움이 제대로 제공되기를 원했던 Apple 같은 파트너들이 없었다면 이 수요에 발맞추기 불가능했을 거예요”라고 말한다. 이 단체는 2019년 6월 기준 한 해 동안 3천 3백 명 가량을 지원했다. 이 수치는 40% 가까이 급등해 2020년 6월 기준 한 해 동안 4천 5백 명으로 늘어났다. 팬데믹이 일어나고 불과 몇 달 만에 벌어진 것이다. 셀로는 이 수치가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셰팔리 라카니(Shefali Lakhani)는 팬데믹이 시작될 즈음 남편이 직장을 잃자 West Valley Community Services에 연락을 취했다. 이 부부는 막 태어난 아들이 있었고 매달 생활비를 맞추기 빠듯했다. 이 단체는 라카니의 남편이 새로운 일자리를 얻을 때까지 몇달 간 월세를 보조했다.
라카니는 “우리를 담당한 매니저는 우리가 월세 보조를 제대로 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었어요”라고 말한다. “이번 팬데믹 동안 우린 말 그대로 무너져서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었기 때문에 정말 소중한 경험이었어요. 이제 예전으로 돌아왔습니다.”
아티클 공유

Apple의 기념비적인 기부의 해 관련 이미지

자료문의
Corporate Communications
Apple, Korea Office
대표번호: 6712-6700
Media Helpline: media.kr@apple.com